사이버홍보실

  • 동부한농 뉴스
  • 홍보자료실

팜한농 뉴스

HOME > 사이버홍보실 > 팜한농뉴스

번호 제목 등록일
[보도자료]장마 끝 탄저병 확산 우려, 팜한농 ‘후론사이드’로 예방 2017-07-17
첨부사진_후론사이드 수화제 100g.jpg

 
■ 탄저병 발생 전, 보호효과 우수한 종합살균제로 철저히 대비
■ 후론사이드, 다양한 병을 오래오래 방제하는 ‘예방 전문 살균제
 
이달 하순 장마가 끝날 것으로 전망되면서 탄저병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탄저병은 일단 발병하면 방제가 쉽지 않고, 병이 급속하게 번져 수확량이 크게 감소한다. 병이 발생하기 전에 보호효과가 우수한 종합살균제를 살포하는 등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팜한농의 ‘후론사이드 수화제’는 다양한 원예작물의 여러 가지 병해에 약효가 탁월한 예방 전문 종합살균제다. 일반적으로 원예작물은 두 개 이상의 병이 동시에 발생하는 경우가 많은데, 후론사이드는 방제 스펙트럼이 넓어 탄저병, 역병, 잿빛곰팡이병 등 여러 병을 동시에 방제해 작물의 피해를 최소화한다. 
 
또한 후론사이드는 살포 후 약 14일간 약효가 지속된다. 내우성이 우수해 비가 내려도 안정적으로 약효를 발휘한다.
 
팜한농 관계자는 “탄저병 발병 전에는 ‘후론사이드 수화제’와 같이 보호효과가 우수한 약제를 살포하고, 탄저병이 발생한 경우에는 감염된 과실을 즉시 제거한 다음 ‘에이플 입상수화제’ 등 치료 전문 살균제를 살포해야 한다”며 “최근과 같이 탄저병 확산이 우려되는 시기에는 예방 전문 살균제와 치료 전문 살균제를 번갈아 살포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라고 설명했다. 또“특히 지난해 탄저병 피해가 컸던 과수원은 통풍이 잘 되도록 관리하고, 배수로를 정비해 물 빠짐에 더욱 주의해야 연이은 피해를 막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후론사이드는 사과(탄저병, 갈색무늬병, 겹무늬썩음병), 고추(탄저병, 역병, 갈색점무늬병, 차먼지응애), 복숭아(탄저병, 역병, 잿빛무늬병), 감귤(귤응애, 귤녹응애, 더뎅이병, 잿빛곰팡이병), 인삼(탄저병, 역병, 점무늬병), 배추(뿌리혹병) 등 다양한 작물의 병해를 동시 방제한다. <끝>
이전글 [보도자료]팜한농, 전남에서 ‘양파 재배기술 세미나’ 개최
다음글 [보도자료]팜한농, 농업인 자녀 장학후원금 전달
프린트목록